정책프리즘
政街
한국당 "文정부, '탈원전' 경제적 자해"
정우택 "결코 묵과하지 않을 터" 경고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10 [15: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왼쪽부터 이채익 원전특위원장, 정 원내대표, 이창건 원자력문화진흥원장, 이영선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학생.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대해 "경제적 자해"로 규정하고 묵과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10일 '원자력의 과거와 미래' 특강에 참석, "지금의 대한민국을 보면 마치 앞으로 5년 밖에 존재하지 않을 것처럼 모든 걸 해치우기 식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도 졸속"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탈원전이란 말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지만 사실 이건 졸속원전"이라며 "우리가 지닌 원전 노하우와 기술을 사장시키겠다는 건 경제적 자해행위이자 반국가적 행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가적 먹을거리인 원전을 없애겠다는 데 대해 우리 당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이날 강사로 나선 이창건 한국원자력문화진흥원 원장을 언급한 뒤, "이 박사의 축적된 지식을 통해 국민들에게 정부 정책이 잘못됐다는 걸 널리 알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문재인 정부의 졸속 원전정책 진상규명 및 대책마련 특별위원장인 이채익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원전중단 정책은 거짓과 진실, 현재와 미래의 싸움"이라며 "정부가 대안으로 내세운 신재생에너지는 보조 수단일뿐이고 특히나 분단국가인 우리나라에선 에너지 문제를 국가안보차원에서 신중히 다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의원은 강연에서 "인류 문명 유지와 환경보존을 위해선 원전 이용이 불가피하다"며 "원전 이용보급은 세계적·점진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그 과정에 안전성·경제성 및 기술 향상이 필연적으로 수반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