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인재근 "어린이집 4곳중 1곳 석면 사용"
"사회복지시설, 우레탄ㆍ석면 사용 심각"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2 [10: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국 어린이집 4곳 중 1곳은 아직도 석면을 사용 중인 가운데 사회복지시설의 우레탄 및 석면 사용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어린이집과 노인요양원, 경로당, 장애인재활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의 석면 및 우레탄 사용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월까지 조사된 사회복지시설의 석면 사용 건수는 총 1,520건, 우레탄 사용 건수는 총 248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석면 사용 시설의 경우 보건복지부가 조사한 연면적 430㎡ 이상의 어린이집 총 4207곳 중 26.4%에 해당하는 1109곳이 석면을 사용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양로원, 요양원 등을 포함하는‘노인양로·요양·재가·복지시설’이 157곳,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을 포함하는 ‘노인여가복지시설’ 149곳, ‘사회복지관’ 88곳,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17곳이 석면을 사용 중이었다.

 

이 중 어린이집 석면 사용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세종시가 조사대상 어린이집 13곳 중 6곳으로 가장 높은 비율(46.2%)을 보였으며, 이어 부산이 44.7%(98/219), 인천 38.2%(83/217), 전북 32.6%(84/258), 광주 30.8%(64/208), 충북 30.7%(62/202) 순이었다.

 

석면조사대상 어린이집 수가 가장 많은 경기(804곳)와 서울(606곳)의 경우 석면을 사용 중인 시설은 각각 198곳(24.6%), 109곳(1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레탄 사용 건수를 시설유형별로 살펴보면 228곳의 ‘노인여가복지시설’에서 사용하고 있었으며, ‘노인양로·요양·재가복지시설’은 16곳, ‘장애인직업재활시설’과 ‘사회복지관’이 각각 2곳씩 우레탄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 의원은 "현재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라 주요 건축물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석면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비용문제 등으로 인해 개선 작업은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며 "어린이와 노인 등 석면 노출에 치명적인 취약계층을 위한 별도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회복지시설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석면과 우레탄 등 환경문제의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긴밀히 논의하고 협조해 신속히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