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광주도시철도공사 채용 비리 수사 선상
경찰 "사실 관계 확인 중 내사 전 단계"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1/14 [10: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시의회, 행감서 채용 과정 문제점 지적

 

광주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을 둘러싼 잡음이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실시된 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여러 의혹들과 관련, 행정사무감사에서 문제를 제기한 광주시의원 등을 상대로 사실 관계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관련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내용을 파악한 뒤, 필요할 경우 내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행정감사와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에 대한 기초사실 확인작업 중이며, 현재는 내사 전 단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열린 광주도시철도공사에 대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선 사장 운전직 채용, 사장의 고교 총동창회 간부 채용, 학·지·혈연 연루설 등 온갖 의혹이 쏟아졌다.

 

면접점수 임의 변경, 규정에 맞지 않는 채용계획과 절차, 불명확한 내용을 담은 채용공고, 비전문적 직원 채용 등 외압이나 채용 비리 없이는 설명되지 않는, 비리 종합세트와도 같은 비정상적인 채용이 이뤄졌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한 면접 난이도, 집단 면접, 유경험자 무더기 탈락, 면접관 지정 논란, 외부기관 의뢰 묵살 논란, 필기와 인·적성 평가 생략 등도 의혹을 증폭시켰다.

 

공사 측은 또 합격자 발표 후 20일 가량이 지난 후 공사 규정을 서둘러 개정해 역무 미화직을 2명 감원하고, 기존에 없던 비서직 2명의 정원을 늘린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기도 했다.

 

한편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지난 8월 역무원과 미화원, 시설분야 등 무기계약직 37명을 채용했다. 지원자는 565명으로 15.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