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김성태, "文정부, 4대강 보 확대개방은 정책보복"
"연산군의 갑자사화가 이보다 더 심했을까" 비판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1/14 [15: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부가 4대강 보를 확대 개방하며 사실상 전면개방 방침을 밝힌데 대해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위원장인 김성태 의원은 14일 "문재인 보복정권이 화풀이 정치보복으로 모자라 애꿎은 정책보복에까지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이기도 한 그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대통령 말 한마디에 괜한 사회적 비용만 초래했던 신고리 5·6호기에 대해서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무책임했던 정권이 이번에는 4대강을 제물로 삼아 눈독을 들이고 있다"며 "지난 정권과 관련된 것은 모두 그 흔적을 지워버리겠다는 듯한 태도로 덤벼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하루가 멀다 하고 지난 정권의 인사들을 줄줄이 구속하고 온갖 꼬투리를 잡아 족을 치고 있다"며 "보복과 한풀이에 나섰던 연산군의 갑자사화가 이보다 더 심했을까 싶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탈원전, 4대강, 역사교과서 등 지난 정권이 벌여놓은 일들에 대해선 모두 백지화하고 뒤집기하려는 정권이 왜 유독 담뱃값만은 인하하려 들지 않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정치보복, 인사보복, 정책보복, 문재인 정권은 '3대 보복정권'으로 규정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