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업계
30대그룹 종업원 130만 3557명
"근로자 중 '제조업 비중' 48.2%"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6 [15: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임금근로자 전체 평균 2배 넘어"

 - 한국경제硏, 5년 사이 5.9% 증가

 

30대 그룹 종업원 수가 2012년 123만966명에서 2016년 130만3557명으로 5.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NI)에 공개된 자산 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최근 5개년 종업원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종업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도매·소매업 3만7995명(27.7%)이고,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 2만8504명(63.4%), 숙박·음식점업 2만2439명(66.3%), 금융·보험업 2만1779명(36.2%) 순이었다.

 

이들 업종은 같은 기간 내 편입된 기업 수가 증가하면서 종사하는 종업원 수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보험업 분야의 경우 2013년 미래에셋, 2016년 농협과 한국투자금융이 30대 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종사자 수 변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2016년도 30대 그룹의 총 근로자 130만3557명 중에서 제조업은 62만7837명으로 48.2%를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제조업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19.9%로, 30대 그룹 종업원 중 제조업 비중은 전체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 비중에 비해 약 2.4배 높았다.

 

제조업 다음으론 도매·소매업(13.4%),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7.8%), 금융·보험업(6.3%), 건설업(5.8%)의 비중이 높았다.

 

2012년과 2016년의 업종별 종업원 비중 변화를 살펴보면 도매·소매업 비중은 2.3%p,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서비스업 1.9%p, 숙박·음식점업 1.6%p, 건설업 0.7%p, 금융·보험업이 1.4%p 증가했고, 제조업 비중은 4.6%p,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은 2.4%p, 운수업은 0.3%p 감소했다.

 

표준산업분류상 중분류 기준으로 2016년 30대 그룹 제조업 근로자 10명 중 4명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에 근무했고, 2명은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에서 일하고 있었다.

 

30대 그룹 제조업 종업원수는 줄어든 가운데 감소율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16.2%), 1차 금속 제조업(16.0%) 순이었다.

 

유환익 정책본부장은 "잠재성장률이 감소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30대 그룹 종업원 수는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고, 지난해 30대 그룹 내 종업원 중 절반은 제조업에서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2012년 30대 그룹 중 제조업 4곳이 2016년 순위권에서 사라지고 미래에셋, 농협, 한국투자금융 등이 새롭게 편입된 것을 보면 성장기업의 업종이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