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원전 핵심설비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구축"
한수원, 세계최초 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11 [15: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수원 중앙연구원 '통합 예측진단센터' 모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이 세계 최초로 원자력발전소 핵심설비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가동중인 24기 원자력발전소 핵심설비 1만6000대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 선제적인 정비가 가능하다.

 

한수원에 따르면 예측진단은 설비의 상태를 고장 발생전에 감시하고 비교분석, 평가한다.

 

예측진단용 빅데이터 시스템은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4차 산업혁명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 기술을 활용한다.

 

기존 24기 발전소별로 분산 운영중인 감시시스템을 온라인으로 연계해 터빈, 고정자냉각수펌프 등의 원전 핵심설비를 통합진단 한다.

 

한수원은 이달 말 대전 한수원 중앙연구원에 '통합 예측진단센터'를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센터는 한수원 직원 가운데 설비진단 자격을 인증하는 세계 최고 국제기관인 미국의 진동 교육·인증기관(vibration institute)에서 인증받은 국내 최고 예측진단 전문가들이 운영한다.

 

한수원은 오는 8월 1만6000대 핵심설비 중 240대에 대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을 우선 선보일 예정이다.

 

이후 2020년 5월까지 전체 1만6000대 설비에 대해 무선센서 적용, 3D 가상설비 구현을 통한 고장 분석 등이 추가된 자동 예측진단 확대 구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엔 총 400억원이 투입된다.

 

한수원은 세계 최초로 이 시스템을 구축 완료함으로써 해외 원전시장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케 됐다.

 

이종호 기술본부장은 "기존에도 예측정비를 하고 있었지만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더욱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핵심설비 예측진단 시스템은 원전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오는 3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국내외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기술 개발 사업을 소개하는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에선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수행계획과 최신 기술을 공유, 토론하고, 산학연 전문가 특강을 통해 최신 기술을 교류할 계획이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