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한전 직원 근무지 업체로부터 '뇌물 수수'
법원, 징역형과 함께 벌금ㆍ추징금 부과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09 [14: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신들의 근무지 관할 구역에서 배전공사를 하는 업체 대표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한국전력공사 직원들에게 징역형 등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 안경록 판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한전 직원 A(57) 씨에 대해 징역 1년에 벌금 3000만 원·추징금 2700만 원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한전 직원 B(59) 씨에 대해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벌금 1000만 원·추징금 600만 원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이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전기공사업체 대표 C(52) 씨에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 씨는 2015년 2월 전북의 한 지역 커피숍에서 C 씨와 함께 차를 마시고 주차장으로 나온 뒤 C 씨로부터 200만 원을 받는 등 2016년 11월 중순까지 직무와 관련, 16회에 걸쳐 총 27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B 씨는 2013년 7월 중순께 전북 한 지역 한전지사 건물 내에서 C 씨로부터 100만 원을 받는 등 2014년 9월 하순까지 직무와 관련, 6회에 걸쳐 총 600만 원을 받은 혐의다.

 

A 씨와 B 씨는 당시 전북 한 지역 한전지사에서 근무했으며, C 씨는 해당 지역 내 배전공사를 담당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C 씨는 '잘 부탁한다'는 취지와 함께 이들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안 판사는 "한전 직원들의 업무수행 공정성과 이에 대한 사회 일반의 신뢰를 훼손시키는 범행으로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두 범행을 자백하면서 뒤늦게나마 잘못을 반성하는 모습이 역력하다"며 "뇌물을 적극적으로 요구한 것은 아니었던 점, 신분상의 후속적 불이익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