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산은, 호반건설 대우건설 사태 난처
"숨겨진 부실로 'M&A' 무산은 처음"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09 [14: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우건설 경영진에게 책임 물을 것"

 - 매각무산 관리부실 책임론 대두될 듯

 


대우건설의 숨겨진 해외 부실로 인한 호반건설의 인수 포기를 두고 산업은행이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산은은 헐값 매각, 호남기업 특혜 등의 의혹에도 불구하고 호반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공격적으로 매각을 추진했다.

 

그러나 대우건설의 숨겨진 해외 사업장 손실 3000억원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매각이 무산,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론을 피할 수 없게 됐다.

 

9일 금융권과 업계에 따르면 그간 산은이 추진했던 M&A 과정에서 숨겨진 해외 부실로 거래 자체가 무산된 것은 이번 대우건설 건이 최초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7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 초 모로코 사피 복합화력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한 3000억원의 잠재손실을 작년 4분기 실적에 반영하는 빅배스(big bath·대규모 손실처리)를 단행했다.

 

이에 호반건설은 하루 지난 8일 '막대한 해외 부실'을 이유로 인수 포기를 선언했다.

 

기업이 해외 부실을 숨겼다가 나중에 드러나면서 문제가 된 경우는 적지 않지만 매각에 결정적 영향을 미쳐 판 자체가 어그러진 것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다.

 

이 과정에서 매도자 산은이 매수자 호반건설에 위험요인에 대한 제대로 된 설명이 없었다는 점을 두고 '상도의가 아니다'는 비난마저 나오고 있다.

 

산은 관계자는 "대우건설이 상장사이고 산은이 경영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는 만큼 사전에 해외 부실을 인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우리도 (대우건설의 해외 부실을) 이달 초에 알았다"며 "이런 식으로 매각이 무산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이런 사태가 반복될 수 있다는 점이다. 산은이 추진하고 있는 M&A 건이 대우건설 한 곳이 아닌 만큼 재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산은 관계자는 "현행법상 대주주가 상장사의 미공개 실적을 알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며 "관리 부실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는 것은 알지만 산은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실제로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주주가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게 된다면 그건 그거대로 비난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산은 입장에선 이번 사태와 관련한 대우건설 경영진과 관계자들에게 엄중히 책임을 묻고, 주어진 상황에서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