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업계
건설업계, "협력사 기성대금 미리 지급"
설 앞두고 지출 큰 협력사에 미리 배려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2 [14: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현대산업개발 사옥.   

건설업체가 설을 앞두고 지출이 큰 협력사를 위해 기성대금을 미리 지급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산업개발과 호반건설, 동부건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게 기성대금을 현금으로 선지급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기성대금은 이달 말 집행할 예정이었응나, 그 시기를 앞당겼다"며 "설 전에 전체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호반건설도 지난 9일 협력사들이 풍성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기성·준공금 등 공사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선급금도지급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협력사 기성금은 100% 현금으로 지급했다.

 

HDC현대산업개발도 설을 앞두고 협력사에게 지불해야 할 대금 2438억원을 현금으로 전달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최근 노임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