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도공,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 '박차'
지하수 오염방지 등 친환경 공법 적용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3 [10:2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평일엔 108분 '주말엔 70분대'로 단축

    

▲ 사진은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건설본부장(왼쪽 네 번째)이 남한산성터널 발파 기념식에서 대림산업 등 협력업체 임직원들과 발파 버튼을 누르고 있는 모습.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경제 중심의 서울과 행정 중심의 세종을 연결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공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12일 남한산성 터널 시점부인 성남시 중원구에서 첫 발파 기념식을 가졌다. 이를 통해 지난 2016년 착공된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남한산성 터널은 총 연장 8.3km로 11km인 서울-양양 고속도로 인제터널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긴 터널이 된다.

 

특히 이번 터널 굴착공사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통과하는 노선 특성을 반영해 공사 시, 발생하는 진동을 최소화하고 지하수 오염을 방지하는 등 친환경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터널 입구는 남한산성의 ▶'지화문'과 ▶'수어장대'를 형상화해 디자인하고 터널 내부는 졸음방지용 경관 조명, 첨단 환기시설 등 각종 안전시설을 갖추게 된다.

 

한편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작년 7월 민자사업에서 도로공사가 시행하는 재정사업으로 사업방식이 전환됐으며, 도로공사는 민자대비 1년 6개월 단축된 오는 2024년 6월 전구간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한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총사업비 8조 1000억원을 들여 왕복 6차로, 연장 130.2km의 규모로 건설된다.

 

완공되면 주중에도 만성적인 교통정체가 발생하고 있는 경부·중부고속도로의 혼잡구간이 60% 정도 감소하고 통행속도도 약 10km/h 증가해 통행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통행시간도 평일 108분, 주말 129분에서 70분대로 단축돼 지역간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강훈 건설본부장은 "남한산성터널은 친환경 공법을 적용해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현장관계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