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광주시, 민간공원 녹지·공원 90% 이상 확보
타 시·도에 비해 최대…이달 말 제안서 공고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2 [09: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민관거버넌스 조성방향…'비공원시설 최소화'

 

▲ 광주광역시청.    


광주광역시는 11일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한 민간공원 특례사업 2단계 예정 대상지인 송정공원을 비롯해 일곡, 중외, 중앙, 운암산, 신용(운암)공원 등 6곳 전체 공원면적 751만7000㎡ 중 90%인 702만7000㎡를 녹지·공원면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같은 계획이 반영되면 현재 추진되고 있는 인천과 대전, 경기 등 5개 타 시·도 18개 사업지구의 평균 72%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사업지역 중에서 최대로 도시공원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공공성 확보와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광주의 허파와 같은 도시공원들이 난개발에 훼손되지 않고 공원 본연의 기능과 역할을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시민단체와 전문가, 의회, 공무원들로 ‘민관거버넌스’ 협의체를 꾸려 현장 확인과 17차례의 회의를 통해 공원별 시행방법에 대해 다각적으로 논의해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획기적인 조성방향을 마련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민간사업자가 공원부지의 30%를 개발하는 대신 나머지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 채납토록 하고 있으나 시는 기존 방식에서 과감히 탈피해 녹지와 공원면적을 최대한 보전하는 방식으로 검토했다.

 

사업시행자가 민간공원 대상 전체면적을 매입한 후 일부 공원시설 집중 대상지를 설정하고 잔여 부지는 원형 녹지상태로 보존하는 방식으로 공원 조성비용 부담을 줄여 비공원시설의 면적을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이 조성방향으로 개발될 경우 비공원 시설률을 당초 30%에서 평균 10% 이내 수준으로 줄일 수 있어 그만큼 녹지 및 공원면적을 지킬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일부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너무 서두른다는 의견이 있으나 시는 공원일몰제 시행이 2년 앞으로 다가와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더 이상 지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민간공원 특례사업 제안서 공고 등 협상, 도시공원(계획)위원회심의와 도시관리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인가 등 행정절차를 정상적으로 수행하는데 최소한 27개월 정도 소요되며 여건에 따라 기간이 더 연장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앞서 시는 주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그동안 사업대상지 및 공원조성 방향과 관련한 주민설명회 개최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시행 시기를 놓치면 도심공원은 해제될 우려가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남상철 공원녹지과장은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사업은 공공성 확보와 공원 본연의 기능과 역할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검토한 공원 조성 방향을 민·관거버넌스 협의체에서 심도있게 논의해 결정된 대안은 적극적으로 사업 추진에 반영하고 제안서 공고는 이달 말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