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한반도에 봄이온다'
남북 정상, 손잡고 군사분계선 함께 넘다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27 [14: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과북 정상들이 다시 두 손을 꼭 잡았다. 남북 정상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는 것을 시작으로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쯤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위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남쪽으로 내려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전 9시28분께 공식 수행원, 경호원 등 총 20여명과 판문각 계단을 걸어 내려오며 모습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나눈 뒤 김 위원장의 돌발 제안으로 문 대통령은 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

 

역대3번째로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로 ‘통 튼 합의’와 ‘새로운 역사의 신호탄’으로 말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허심탄회하고 진지하고 솔직하게 문 대통령님과 좋은 얘기를 해서 반드시 필요한 얘기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며 "평화번영의 북남관계로 새로운 역사가 쓰여지는 출발선에서 신호탄을 쏜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왔다"고 회담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이어서 그는 "200m를 오면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보니 넘기 힘든 높이로 막힌 것도 아니고 너무 쉽게 넘었다"며 "11년이 걸렸는데 오늘 걸어오면서 보니 왜 이렇게 이 시간이 오래였나, 왜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라고 소회를 전했다.

 

바통을 받은 문 대통령은"김 위원장이 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순간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이 아니라 평화의 상징이 됐다"며 "국민들과 전 세계의 기대가 큰데 오늘 이 상황을 만들어낸 김 위원장의 용단에 대해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의 봄을 온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전 세계의 눈과 귀가 판문점에 쏠려 있다"며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 우리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이 세계의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의미부여 했다.

 

계속해서 "오늘 하루 종일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있으니, 10년 동안 기다려온 만큼 충분한 얘기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2007년 이후 11년 만의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벅찬감격을 전달했다.

 

한편 두 정상은 오찬을 마치고 휴식을 취한 뒤 '소떼 길'에서 공동기념식수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후 일정을 재개할 예정이다.

 

산책을 마치면 다시 오후 회담이 진행된다. 정상회담이 모두 종료되면 합의문 서명과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합의 내용에 따라 형식과 장소가 정해진다.

 

저녁 6시30분부터는 양측 수행원들이 함께 하는 환영만찬이 평화의집 3층 식당에서 열린다. 환영만찬 후 환송행사가 이어진다. 양 정상은 판문점 평화의집 전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영상을 감상할 계획이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KTX 해고승무원 문제 해결 약속 지켜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