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현대건설, 1분기 매출 3조 5,382억원
하반기 주요 해외공사 공정 본격화…매출·영업이익 증가 기대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27 [16: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현대건설은 27일 2018년 1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3조 5,382억원, 영업이익 2,185억원, 세전이익 2,118억원, 당기순이익 1,40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환율 안정에 따른 기저효과로 영업외 수지가 개선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 239.3%, 156.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대비 0.3%p 증가한 6.2%를 기록해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수주는 국내 주택사업 수주와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등을 수주해 4조 5,162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잔고는 67조 7,454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꾸준한 재무구조 개선 노력으로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80.9%, 부채비율은 124.1%를 기록하며 안정적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미청구공사도 지속 감소해 시장 신뢰를 유지하고 있다. 전년 말 연결 기준으로 2조 8,964억원이던 미청구공사 금액은 1,136억원이 감소한 2조 7,82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매출액 대비 16%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최근 U.A.E 미르파 담수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싱가포르 소각로 공사 완공 및 U.A.E 사브 해상원유처리시설 공사 등 해외 대형공사가 공정 후반부로 접어들며 매출 및 영업이익이 감소했으나 하반기 이후 주요 해외공사 공정 본격화 및 국내 주택 매출 증가 등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전망이다.

 

특히,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의 매출 증가에 따라 수익성은 양호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풍부한 해외공사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로 해양항만, 가스플랜트, 석탄/복합발전, 송변전 등 기술적·지역별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할 것”이라며 “현재 입찰 평가 중인 중동/아시아 지역에서 추가 공사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 매출, 영업이익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KTX 해고승무원 문제 해결 약속 지켜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