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증가
3월 말 현재 5171만 4935명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20 [14:5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행자부 "전월比 2714명 늘어"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가 지난 3월 말 현재 5171만493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월 말에 비해 2714명(0.01%) 증가한 것이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주민등록 인구 중에서 거주자는 5120만2984명(99.01%), 거주불명자는 46만3026명(0.90%), 재외국민은 4만8925명(0.09%)이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138만1346세대로 지난 2월(2135만2287세대)보다 2만9059세대가 늘었다. 세대당 인구는 2.42명이다.

 

지난달 기준 서울 주민등록 인구는 992만6968명, 경기는 1275만3983명으로 서울 이탈 현상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과 비교할때 ▶서울(-4444명) ▶부산(-2437명) ▶경북(-1785명) ▶대전(-1688명) ▶전북(-1470명) 등 12개 시도 인구는 줄었다.

 

반면 ▶경기(1만2717명) ▶세종(3578명) ▶충남(2403명) ▶제주(1188명) ▶인천(364명) 등 5개 시·도의 인구가 늘어났다.

 

이는 서울 전셋값이 고공행진하면서 주거난 문제가 30∼40대가 살기 팍팍한 서울을 떠나 상대적으로 주거 여건이 좋은 경기도로 인구가 흡수된 것으로 풀이된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