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공단, 중앙선 폐선 활용방안 마련
2019년부터 단계적 폐선 … 복합관광테마 공간으로 전환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1/10 [11: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철도시설공단은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2019년부터 단계적으로 폐선이 되는 중앙선 245km를 체계적으로 활용하기위해 ‘중앙선 폐선예정부지 활용방안’을 수립해 9일 해당 시·군 등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 중앙선 폐선 구간별 활용테마  © 매일건설신문

공단은 철도 선형 개량과 노선 변경 등으로 원주에서 경주까지총 9개 시·군에 걸쳐 발생예정인 길이 245km, 약 477만㎡상당의 중앙선 폐선부지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지난 3월 한국산업 관계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해, 현장실사, 지자체 개발 계획, 전문가 자문 및 설문조사 등을 통해 종합적인 활용방안을 마련했다.

 

공단의 ‘중앙선 폐선예정부지 활용방안’에 따르면, 중앙선 폐선 부지 전체에 대한 주(主)테마는 ‘관광’이고, 3개 권역이 각각 ‘레저&체험(원주∼단양)’, ‘휴식&관광(영주∼군위)’, ‘역사&문화(영천∼경주)’의 부(副)테마로 나뉘었다.

 

공단은 각 테마 별로 트레킹 코스, 기차펜션, 역사·문화 탐방로등 다양한 활용사업을 소개하여, 지자체나 민간사업자가테마에 맞게 폐선 부지를활용하도록 지역 맞춤형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특히, 중앙선 폐선은 중부내륙 지역의 빼어난 경관과 풍부한 관광자원의 이점을 살린 ‘복합적 관광테마 공간’으로 활용함으로써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계웅 시설본부장은 “지금까지 폐선부지는 수요가 있을 때 단편적으로 활용되어 지역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동해남부선, 장항선 등 앞으로 발생하는 폐선부지도 일자리 창출과 주민생활 환경개선 등 지역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사전에 활용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철도공단, 중앙선 폐선 245km 활용방안 마련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