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올 3분기까지 세금 18조 더 걷혔다
기획재정부 '재정동향 11월호' 발간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1/10 [15: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올 1~9월 누적 국세수입 207.1조원

 - 세수 진도율 82.5%···전년比 1.2%P↑

 


세수 호조가 이어지며 올 3분기까지 세금이 지난해보다 18조 더 걷혔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11월호'에 따르면 올들어 9월까지 누적 국세수입은 207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8조원 늘었다.

 

올 목표 세수 대비 실제 걷힌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 진도율은 82.5%로 1.2%포인트 상승했다.

 

9월 국세수입은 17조6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9000억원 늘었다.

 

법인세가 9~10월 중간예납 분납 증가로 1조1000억원, 부가가치세가 수입 증가 영향으로 1000억원 각각 늘며 세수 증대를 견인했다. 누계로는 각각 7조1000억원, 3조1000억원 늘었다.

 

반면 소득세는 근로·자녀장려금 지급 시기를 지난해 8~9월에서 올 9월로 늦춰 지급함에 따라 1년 전보다 5000억원 감소했다. 누계로는 4조5000억원 증가했다.

 

9월까지 총수입은 329조6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9조7000억원, 총지출은 317조원으로 15조2000억원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12조7000억원 흑자다.

 

통합재정수지에서 당장 쓸 수 없는 사회보장성기금수지(31조2000억원 흑자)를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18조5000억원 적자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통합재정수지는 4조5000억원, 관리재정수지는 4조1000억원 개선된 것이다.

 

올 주요 관리 대상사업 281조7000억원 가운데 9월 누계 219조4000억원을 집행해 연간계획 대비 집행률 77.9%를 기록했다.

 

9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전월 대비 12조9000억원 감소한 627조3000억원이었다.

 

고종안 재정건전성과장은 "정부는 불용 최소화와 지출구조 혁신, 확장적 재정을 통해 경기 회복세를 뒷받침하고 민생경제 활력으로 이어지도록 일자리 창출 등 정책적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