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김준기 前동부회장 체포영장 발부
수서경찰서 "'여비서 성추행' 혐의"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1/14 [15:0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준기 전(前) 동부그룹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4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전날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김 전 회장은 신병 치료를 이유로 들어 경찰의 소환 요구에 3차례 모두 불응했다. 김 전 회장은 심장, 신장, 간 건강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다. 빨라야 내년 2월께 귀국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영장 발부로 김 전 회장이 입국할 때 바로 체포가 가능해졌다. 경찰은 인터폴 등을 통한 국제 공조도 검토키로 했다.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30대 초반 여성 A씨는 지난 2~7월 김 전 회장으로부터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며 지난 9월 11일 경찰에 고소장과 신체 접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제출했다.

 

동부그룹 측은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했으나, 강제추행은 아니다며 A씨가 동영상을 빌미로 거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 문제가 불거지자 김 전 회장은 지난 9월 21일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