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전주권-김제권-익산권 '고속鐵 충돌'
안호영 "전주완주 혁신도시 고속철역 신설해야"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1 [09: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종회 "김제에도 고속철역 만들어야 균형발전"

 


전북 전주권 김제권 익산권 정·관가가 뒤엉켜 정면 충돌할 조짐이다. 때아닌 호남선 고속철도역 신설 문제가 화근이 됐기 때문이다.

 

전주권과 김제권은 서로 가까운 곳에 고속철도역을 신설하겠다며 맞섰고, 익산권은 둘 다 용인할 수 없는 문제라며 반발하고 나선 형국이다.

 

이 같은 갈등은 1일 국회 심의가 마무리될 문재인 정부 첫 국가예산안을 통해 표면화 됐다.

 

국회와 전북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 가칭 전주완주혁신도시 고속철도역 신설에 관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 1억 원을 세웠다. 용역비는 국회 상임위 심의 단계에서 급작스레 편성된 이른바 ‘쪽지예산’으로 파악됐다.

 

그 후보지론 익산역과 김제역 사이에 있는 백구 부용역, 또는 순동사거리 주변이 꼽힌 것으로 알려졌다. 혁신도시와 가까운데다 호남선 고속선로와 일반선로가 교차한다는 게 공통점이다.

 

최근 완주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거세진 고속철도역 신설 필수론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완주군의회는 물론 완주출신 전북도의원 등까지 나서 잇따라 대 정부 건의문을 쏟아내왔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전주권과 새만금권 균형발전, 특히 내년부터 추진될 농생명벨트 조성과 금융도시 육성 등 혁신도시 시즌2가 성공하려면 고속철도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반대로 현 김제역을 고속철도역으로 활용하자는 안도 나왔다.

 

김제와 부안 등 서부권 균형발전을 명분 삼았다. 호남선 고속열차 운행 횟수를 조정해 이 가운데 일부는 김제역을 경유토록 하자는 안이다.

 

이 같은 안은 전주권과 마찬가지로 국가예산안에 그대로 반영됐다. 이른바 김제역 고속철도 신설에 관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 1억 원이다.

 

용역비는 국민의당 김종회 의원 측 의뢰로 같은당 정동영 의원이 세운 것으로 파악됐다. 이또한 국회 상임위 심의도중 갑자기 편성된 쪽지예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 측은 “김제역에 고속열차가 들어오지 않는 바람에 익산역이나 정읍역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김제나 부안지역 주민들의 불편이 이만저만 아니다”며 “용역비는 고속열차가 김제역을 경유할 경우 시장성이 있는지 따져보는데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시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균형발전은커녕 출혈경쟁 속에 공멸할 것이란 주장이다.

 

고속철도역간 거리가 너무 가까운 탓이다. 실제로 익산역과 김제역은 18㎞ 남짓, 그 중간에 낀 부용역은 더 가깝다. 앞서 철도공단은 호남선의 경우 고속철도역간 적정거리를 약 40㎞로 보고 설계했다.

 

정헌율 시장은 30일 기자회견 자청, “고속철도역이 추가로 신설되면 고속철은 저속철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신설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호남선 거점역인 익산역을 보다 확장하고 이와 연계해 전북권 도시 전철망을 구축하는 게 더 낫다”고 언성을 높였다.

 

한편 호남선 고속철도는 하루평균 47편이 왕복 운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27편은 서울 용산발(KTX), 20편은 서울 수서발(SRT) 고속열차로 편성됐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