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SK건설, "'자동차 매매단지 시장' 진출"
경기 수원에 자체 브랜드 '모터스' 오픈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5 [15: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SK건설이 대형 건설사론 최초로 자동차 매매단지 시장에 진출한다.

 

SK건설은 경기 수원시 권선구 평동에 있는 자동차 매매단지 시장에 자체 브랜드를 적용한 '수원 SK V1 motors(모터스)'를 선보인다.

 

과거 대형 건설사가 도급계약을 맺고 자동차 매매단지 건설에 나선 적은 있지만 직접 브랜드를 내걸고 분양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대형사가 수도권 도심에 공급하는 최초의 현대화 자동차 매매단지가 될 전망이다.

 

'현대화 자동차 매매단지'란 대형마트처럼 실내에서 한 번에 매입부터 출고까지 가능한 원스톱 시스템을 갖춘 시스템이다.

 

일반적인 자동차 매매단지에선 자동차 딜러가 차량을 매입한 뒤 상품화 과정을 진행하는 동안 여러차례 상품을 이동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발생하지만, 이같은 매매단지에선 모든 작업이 한 곳에서 가능하다. 또한 젊은 층이나 여성소비자도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내부도 현대화한다.

 

단지가 들어서는 경기 수원시는 국내 자동차 매매산업의 메카로 불리는 곳이다. 사업지가 위치한 수원엔 10곳의 크고 작은 매매단지가 존재한다.

 

지난 한 해 13만8000여대 자동차가 판매됐다. 각 상사 월 평균 판매대수와 상사 몇 종업원 수도 전국 최다 수준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시장 인프라가 이미 구축된 수원은 최신 현대화 자동차 매매단지를 공급하기에 최적지"라며 "빠르게 늘고 있는 젊은 층과 여성운전자 선호도에 맞춰 쾌적하고 신뢰도 높은 거래시장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