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국민의당 "밀실야합 저급한 선동행위"
김동철 원내대표 "개혁입법 서둘러야"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2/07 [16: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왼쪽부터 채이배 정책위수석부의장, 김동철 원내대표, 이용호 정책위의장.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이 예산안 처리를 놓고 '밀실야합'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저급한 국민선동행위"라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를 열고 "제1야당의 역할은 내팽개친 채 여당에 뺨맞고 국민의당에 화풀이하는 역대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의 색깔론과 이념공세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지만, 나라 예산까지 색깔을 덧씌워 막말을 일삼고 있다"며 "막말 야당에 막장급 대표가 아닌지 반문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원내대표 간 합의서에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합의를 파기했고 약속된 본회의에 출석도 안했다"며 "본회의장 시위로 정상적 의사진행까지 방해했다. 그래서 반대를 위한 반대정당이라는 국민의 악평이 끊이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룡이 왜 역사에서 사려졌는지 되새겨보기 바란다. 이번 문재인표 예산안에는 잘못된 대선공약 예산도 물론 있지만 거기에는 보육예산과 경로당 냉난방비 등 민생예산, 농업농촌 국방예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난도질당한 지역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한 균형예산이 더 많이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당 원내대표는 재정 건전성을 고려하며 합리적 대안으로 합의를 이룬 것"이라며 "홍준표 대표는 국민의당 막말에 사과하고 다당제에서 제1야당 역할이 뭔지 반추하며 양당제의 미몽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헌과 선거제도 등 각종 개혁입법에 서둘러야 한다. 무엇보다 제왕적 대통령제를 분권형 권력구조로 바꾸는 건 우리 사회의 모순과 적폐의 근본적 해법이고 촛불민심의 정치적 완결을 짓는 국회의 소명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국민투표를 약속했고 국회의장도 확고한 의지를 표명하고 있으니 여야가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청와대는 해괴한 개헌 2단계론을 제시하며 개헌의 핵심을 뒤로 미루고 한국당 대표는 개헌을 연기하자는 무책임한 주장까지 한다"며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은 20대 국회 사명이자 존재이유다. 지금과 같은 최상의 조건에서 개헌에 실패하면 20대 국회는 두고두고 역사의 죄인으로 평가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는 "개헌과 함께 선거구제 개편이 진행돼야 정치개혁의 시너지가 발휘된다. 현재 소선구제는 양당구조를 고착시켰고 다수의 국민을 정치에서 배제시켰다. 다당제를 제도화해야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되고 대화, 소통, 통합, 협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