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금감원 '보험 사기 대응책' 공개
홈페이지, http://www.fss.or.kr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09 [09: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금감원은 그 동안 홈페이지를 통해 보험사기 폐해와 대응 요령 등을 지속적으로 홍보해 왔다.

 

금감원이 공개한 보험사기 예방 및 대응 요령에 따르면 음주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한 보험사기범들은 음주운전사실을 경찰에 신고한다고 협박하고 현장에서 합의를 요구한다.

 

또 주변의 목격자(공모자)에게 가해차량의 음주사실을 알리는 경향을 갖고 있다.

 

음주사실 확인서나 음주측정을 요구하는 등 음주사실을 인정케하고 주로 20~30대 다수가 동승해 운전자에게 문신 및 칼자국을 보여주는 등 공포심을 유발한다면 보험 사기를 의심해봐야 한다.

 

피해자는 이 경우 상대차량의 탑승자와 차량번호를 확인하고 사고현장을 촬영하는 것이 좋고 사고 현장에서 자신의 과실을 쉽게 인정하지 말고, 면허증 등을 상대방에게 쉽게 제시하지 않는 것이 좋다.

 

경찰관이나, 보험회사 직원에게 고의사고 의심부분에 대해 강력하게 주장하라는 것이 금감원의 조언이다.

 

또 불법유턴 차량 대상 보험사기범들의 특징은 현장에서 불법유턴 사실을 강조하며 현장합의와 보험처리를 요구(경찰신고를 회피), 혐의자의 차량엔 여러 명이 동승, 사고현장 도로의 상태를 잘 알고 있으며 사고 정황을 자세히 설명한다.

 

이 경우 피해자는 상대방이 사고를 충분히 피할 수 있었는데도 고의로 충격한 사실을 경찰관 및 보험회사 직원 등에게 정확하게 고지하고 혐의자 차량 탑승자의 수, 인상착의, 연락처 등을 확인해야 한다.

 

특히 사고 현장에서 목격자의 연락처, 진술 등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고 사고차량의 운전경로, 사고 현장 등을 정확하게 도로에 표시하고 충돌부위 등을 (사진) 촬영해 객관적인 증거도 확보하는 것이 좋다.

 

금감원은 이 밖에 역주행 차량 대상 보험사기, 중앙선 침범차량 대상 보험사기, 횡단보도 사고를 위장하는 보험사기, 사고 후 처리가 미흡한 운전자 대상 보험사기, 차선변경 차량 대상 보험사기, 안전거리 미확보 차량 대상 보험사기, 좁은 골목길 진행차량 대상 보험사기, 고가의 외제차를 이용한 보험사기 등에 대한 대응 요령을 홈페이지에서 밝히고 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