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옥천군,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
자주재원 확보·공평과세 구현 위해
이보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2/13 [10: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북 옥천군은 자주재원확보와 공평과세 구현을 위해 내달 말까지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를 추진한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세입결산 결과 지방세 체납액은 20억5300만원이다. 이중 자동차세 관련 체납액은 전체체납액의 약 36.1%인 7억4200만원으로 지방세 세목중 제일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체납된 자동차 대수는 전체자동차 등록대수 26271대의 약 12.6%인 3300대로 집계됐다.

 

군은 지속적인 체납차량 정리노력으로 2016년 결산당시 42%를 차지하던 자동차세 체납액이 36.1%로 6% 가량 낮아졌으나,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이번 일제정리기간동안 자동차 체납액 징수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청을 비롯해 각 읍면에선 총 30여 명의 번호판 영치팀을 상시 운영해 지속적으로 번호판 영치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2회 이상 상습 체납차량은 즉시 영치하고, 단순(1회) 체납차량은 영치예고문을 부착해 자진납부를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번호판영치와 더불어 체납자부동산·급여·예금압류 등의 체납처분과 고액·고질체납차량에 대한 공매도 병행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성실하게 납부하는 주민들과의 납세 형평성차원에서 체납된 세금은 반드시 징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번호판이 영치돼 경제활동 등에 불이익이 받는 일이 없도록 자동차세를 조속히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보헌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KTX 해고승무원 문제 해결 약속 지켜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