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대전시 '안전보안관 제도' 시행
대형 재난사고 안전 예방 위해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1 [09: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광역시는 대형 재난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보안관 제도를 시행한다.

 

안전보안관은 생활 속 안전위반 행위를 찾아 신고하고, 안전점검 활동에 동참하는 등 사회의 안전수준을 높이기 위해 활동하는 시민을 말한다.

 

시는 통·반장을 비롯해 재난·안전 관련 단체 회원 등 지역을 잘 알고, 활동성과 전문성을 지닌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치구별 40명 내외로 안전보안관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들은 앞으로 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 적치, 과속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안전규칙 미 준수, 등산시 인화물질 소지, 구명조끼 미착용 등 7대 분야를 중심으로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신성호 시민안전실장은 "이달 중순까지 안전보안관 구성을 마칠 계획"이라며 "안전 불감증에 대한 시민의식 개선을 통해 보다 안전한 대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